HER STORY

삼박한씨는 서울 모처에서 일하는 젊은 여성인데요

일에 지쳐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때

강원도 바닷가의 작은 주말 집으로 오곤합니다.


이 작은 이층집은 겉은 양옥인데 

안은 한옥같은 모양새로

목조 지붕의 서까래, 목기둥이 멋스러운 특별한 곳입니다.

대대로 집안에서 내려온 원목가구가

그 멋을 더합니다.


그녀는 넓고 푹신한 침대에 누워

뒹구르 구르면서 자는 것을 좋아 합니다.


깨끗하고 상큼한 향이 톡톡 나는

흰색 구스 침구는 감촉이 좋아서

누우면 어느새 사르르 잠이 옵니다.


오후까지 늦잠을 푹-자고 키친으로 가서 포트를 켜고

인근 라벤더팜의 꽃잎으로 차를 우려냅니다.


과일을 자르고 빵을 구어 간단한 브런치를 즐깁니다.


블루투스 스피커에 좋아하는 음악을 건 후,

다이슨 청소기로 간단한 청소를 합니다.


그녀는 바로 앞 해변에서

파도가 있을때는 서핑보드를

파도가 없을때는 스노쿨링을 즐깁니다.


바다가 찰 때는 바닷가를 거닐기도 합니다.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도 타고요.

바닷가 카페에서 책을 읽으며

느즈막한 오후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늦은밤엔 히노끼탕에 몸을 맡기고

좋아하는 향을 피워내어,

물놀이 후의 노곤함을 풀어냅니다.


그리고

소파에 기대 앉아 맥주 한캔과 함께,

빔프로젝터로 밀린 넷플릭스 몰아봅니다.


이렇게 작지만 소중한 삼박한씨의 주말이 지나갑니다.


010-2793-1428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봉포2길 12
ⓒ 박한집